최고은 우정의 정원으로 (Feat. 김사월 & 곽푸른하늘 & 정우 & 몽림 & 해토)

어떤 날은 그리워져
거품 걷어 낸 말 나누며
우린 어느 새 우정의 정원으로

함께 했던 추억은
뭉게구름 숲이 되어
우릴 감싸네 우정의 정원으로

어제가 남긴 사소한 약속들은
하나 둘 씩 미뤄졌지만
언제든지 모일 수 있는
우리가 바래왔던 우정의 정원으로

어제가 남긴 사소한 약속들은
하나 둘 씩 미뤄졌지만
언제든지 모일 수 있는
우리가 바래왔던 우정의 정원으로
우리가 꿈꿔왔던 우정의 정원으로

너를 응원하는 마음으로 끓여 낸 보리차
사이에 두고 음악을 틀고
우린 말도 안 되는 춤을 춰
손, 맞잡은 손 안에
감정의 주파수를 맞춰줘

어제가 남긴 사소한 약속들은
하나 둘 씩 미뤄졌지만
언제든지 모일 수 있는
우리가 꿈꿔왔던 우정의 정원으로
우리가 가꿔가는 우정의 정원으로

만나서 안아줄게

우정의 정원으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