폴킴 마음

숨기는 게
익숙해진
그런 마음 나눌 수 없는 사람

어두움이
아침보다
시린 위로가 되는 그런 사람

가시 돋친 말들에 움츠러들지 마
힘들 거야 그건 당연한걸
사실 별거 아냐

얼마나 더 멀리 달려야
행복할 수 있어
아껴둔 그 마음 혼자 가두지 말고
함께할 수 있기를

혼자인 게
친구보다
되려 위로가 되는 나를 느껴

떨어지는 내 모습 바라보고 있어
익숙한 걸 아니 편안한 걸
이곳이 나의 쉴 곳

얼마나 더 높이 날아야
나 웃을 수 있어
아껴둔 그 마음 더는 숨기지 말고
열어 볼 수 있기를

무한한 밤하늘 그 속에
작은 점 하나뿐일
수많은 별 중에
보지 못한 마음이
더 많다는 걸 아니