창모 (CHANGMO) METEOR

Yeah, ha
Yeah, ha
Yeah, ha
Yeah, ha
Yeah, ha
Yeah, ha

모두 그에게 말해 또 왔네 (새꺄 whut?)
죽지 않고 왔다 이렇게 (새꺄 뭐?)
Snacky chan의 라인을 빌릴래
했어 예수처럼 이렇게 부활을
031 팔 안쪽의 tatt freaky woah
어젠 시장님이 만나쟤 motown
어수룩해 엄마 속에 걱정
한 톤만큼 쌓고 스물한살에 독립했던 얘는
여섯이 되었고
발견했지 우연히 5년 전의 노트
“정말 스타 되고 싶어
그럴려면 가서 만나면 돼 악마?”
노트를 덮고
거울에 비춰진 남자를 보니 와
저 손목이 너무 부러워
저 금 daydate rollie 넘을걸 천백은 더

전국
사람들이 외치네
저 괴물체는 뭘까?
Meteor
거대 Meteor
난 네게 처박힐 Meteor야

별빛이 내려오지 마구
내려오지
경고
경고
그래도 처박힐 Meteor야

motown의 1번 노랠 기억해 니들?
뭐였지? 뭐였나? 음 음?
i’m the man in the mirror
그러니 light me up
1절의 그 별이 2절의 그 별이
그래 모두 나였지 실화가 된 동화이지
힘들 때면 홀로 쓴 노래를 불러
환상들을 보던 성냥팔이
소년이였던 나날들이
365, 24, 730, 24에 7
1095 아 그만 세자 1400이 되니 oh
그 애랑도 하고 돔페리뇽이 만든
숙취 땜에 넋을 놓은 나를 향해
몇천 명이 ‘와’ 해
본 적은 없지만 때론
어떤 존재가 내 인생을 왔다 간 듯해
그냥 그런 느낌이 들지
상관없어 환상이던 현실이던지
hands up high

전국
사람들이 외치네
저 괴물체는 뭘까?
Meteor
거대 Meteor
난 네게 처박힐 Meteor야

별빛이 내려오지 마구
내려오지
경고
경고
그래도 처박힐 Meteor야

영 영 영원히
약속해 영원하기로
어둠 가득한 저 뒤로
돌려보내지 말아요 제발 제발
영 영 영원히
난 영원할 거라 믿어
흥분으로 가득차
이 도시에 나 외칠 꺼야
“드디어 내가 여 왔다”