임소정 뜬구름 같아

눈을 떴을 때
네가 반짝하는 찰나
놓치지 않고 담으려다
몰래 웃곤 해
아무 말도 못 할 거면서
왜 그렇게 마주치고 싶은 건지
나도 날 모르겠어

길을 걷다가
문득 떠오르는 얼굴
모른척하고 지워보다
다시 그려내 아무것도 못 할 거면서
왜 이렇게 너로 가득 채웠는지
이제 난 알 것 같아
그게 나라고 넌 지금 말해주면 돼
기다리고 있어
뭘 해도 자꾸 설레는 요즘이
나 때문인 것 같다고
좋아하는 중이야 너를
뜬구름 같아 닿을 순 없지만
들뜬 이 기분에 모든 게 멈춘
나의 하루를 여기 네가 한번 봐줄래

마음은 자꾸 욕심을 만들어 내고
(오늘의 널 내일 또 보고 싶어)
매일 같은 눈인사로는 안되겠는데
어떻게 해

그게 나라고 넌 지금 말해주면 돼
기다리고 있어
뭘 해도 자꾸 설레는 요즘이
나 때문인 것 같다고
좋아하는 중이야 너를
뜬구름 같아 닿을 순 없지만
들뜬 이 기분에 모든 게 멈춘
나의 하루를 여기 네가 한번 봐줄래

알 것 같다가 또 모르겠어
가까이 와줘
해사한 미소 내게만 보여줘
꽤 많이 기다렸는걸 (오래 기다렸어)
저 멀리 가는 잡힐 듯 말 듯 한
뜬구름 같은 너
들뜬 이 기분에 사랑을 느껴
나의 오늘은 여전히 너로 흘러가